미국 인권보호단체 근무


사진_해외인턴_박은혜_Adios, Equality Utah.jpg  


병원 실험실 근무 - 의용공학과


KakaoTalk_20151224_090442398.jpg


유타 홈스테이 가족 - 공항픽업 

인제대 홈스테이 가족2.jpeg


Interglobal - INX Salt Lake City in Utah 


캡처.JPG


SLC 3.jpg


4.jpg


SLC 21.jpg


5.jpg


12.jpg


15.jpg


16.jpg


SLC 13.jpg


3.jpg


7.jpg


SLC 11.jpg


SLC 12.jpg


11.jpg


SLC 27.jpg


SLC 24.jpg


SLC 10.jpg


SLC 25.jpg


청주대 백진주학생 인터뷰 기사

http://news.unn.net/news/articleView.html?idxno=170500


[한국대학신문 황성원 기자] “주말마다 미국 유타주에 있는 공공도서관 네다섯 군데를 직접 찾아갔어요. 사진도 찍고, 사서에게 도서관 일에 관해 물어보기도 했죠. 제가 하고 싶었던 일에 이렇게 적극적이었을 때가 있었을까 싶어요”

  
▲ (사진=한명섭 기자)

대학 졸업 후 바로 취업에 성공한 사람이 있다. 청주대 문헌정보학과를 졸업한 백진주씨다. 그녀는 지금 인천 영종 도서관에서 일을 시작한 지 한 달 남짓 됐다. “빨리 취업을 할 수 있었던 비결이요? 외국에서 있었던 제 특별한 경험 때문이라고 생각해요” 그녀는 눈을 반달 모양으로 접으며 활짝 웃는다.


2016년 여름, 졸업 학기를 맞은 백씨는 한국대학신문 교육사업본부 인터글로벌 리젠츠 한국사무소와 청주대 국제교류처가 공동 진행한 ‘해외 인턴십 프로그램’에 눈을 돌렸다. 4학년 1학기 어린이 도서관에서 현장 실습을 하면서 외국 도서관은 어떻게 운영되는지 궁금했기 때문이다.


그녀는 미국 중서부 유타주 솔트레이크시티에서 어학연수와 인턴십을 할 수 있는 16주 과정 프로그램에 참여했다. “8주 동안 영어를 배우고 나머지 8주 동안 지역 초등학교 도서관에서 일했어요. 외국 친구들과 팝송 립싱크 대회도 하고, 자기가 좋아하는 음식을 만들어와 소개도 하는 식의 활동을 했어요. 그때 김치부침개를 만들어갔었는데 인기가 장난 아니었죠(웃음) 아마 다양한 활동을 하면서 영어에 귀와 입이 트인 것 같아요” 그녀는 낮에는 수업을, 저녁에는 인턴십을 위해 자기소개서와 인터뷰 준비에 열중했다. 말 그대로 ‘주경야독’이었다. “초등학교 도서관 면접을 볼 때 왜 이 일에 지원했는지, 이 일에 얼마나 이해가 깊은지 심층적으로 물어봤어요. 상투적인 질문이 아니라 ‘하는 일’에 중점이 맞춰져 있었죠. 면접관이 인터뷰를 끝내고 ‘지원해줘서 고맙다’라고 하더라고요. 그 말을 들으니 긴장된 마음이 탁 풀렸죠”


그녀는 미국으로 간 지 6주 만에 호손 초등학교(Hawthorn Elementary School) 도서관에서 저학년 아이들의 학습 지도와 도서 정리를 맡았다. 그중 그녀가 중점적으로 한 도서 제적 업무는 더는 쓰지 않는 책을 골라내는 일이었다. 선별된 책은 아이들이 원하는 만큼 무료로 가져갈 수 있었다.

“미국에선 제적 도서를 가득 쌓아두면 그다음 날 싹 사라져요. 반면 한국 도서관은 제적 도서를 주로 폐기하죠. 나눔을 하더라도 낡은 책을 준다는 인식 때문에 학부모들이 좋아하지 않아요. 또 미국은 한국과 다르게 도서관에서 책을 팔아요. 도서관 안에 미용실과 꽃집도 있어요.(웃음) ‘책과 꽃을 함께 선물하세요’라는 식인데 문헌정보학을 공부했지만 이런 도서관은 생전 처음 봤어요”


워낙 책을 좋아했던 그녀는 학창시절 도서부에서 활동하며 전공도 선택했고 진로도 정했다. 대학 내내 관련 학문을 공부했지만 이번 해외 인턴십 프로그램 덕분에 보는 눈이 훨씬 ‘깊어졌다’고 말한다. “세상을 넓게 볼 기회였어요. 짧은 시간에 시야가 훨씬 깊어진 느낌이에요. 저만의 ‘망원경’을 찾은 기분. 딱 그 느낌입니다”


그녀는 한국에서 경력을 쌓은 다음 또 떠날 생각이다. “이번 인턴십으로 인연을 맺은 한국대학신문 인터글로벌 리젠츠 한국사무소를 통해서 영국 워킹홀리데이를 준비하고 있어요. 일 년이나 그 이상도 생각하고 있어요. 처음엔 두려웠지만 이번 인턴십 경험으로 해외에서도 뿌리내릴 수 있다는 자신감을 얻었고, 더 먼 곳을 바라보고 싶은 욕심도 생겼거든요. 해외 인턴십을 알아보는 분들에게 이런 말을 해주고 싶어요. 지금 서 있는 곳에 구애받지 말고 도전하라고요. 저도 해냈는 걸요”


< 저작권자 © 한국대학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IMG_0127.jpg

      


[한국대학신문 이한빛 기자] 어학연수, 해외인턴십, 문화탐방. 대학생이라면 한번 쯤 고민해봤을 것들이다. 그동안 익숙했던 ‘세상의 밖’으로 나가고 싶은 호기심과 취업 등 사회생활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기대감 때문이다. 사전 지식이 거의 없는 이들에게는 체험자들의 현지 활동 경험담이 중요한 자양분이다. 여러 가지 준비를 미리 도와주고 현지 생활에서 알고 있으면 편리한 정보를 제공하기 때문이다.

  
▲ 지난달 9일부터 4주간 영국 런던 리젠츠대에서 진행된 어학연수에 참여한 가톨릭대, 전남대 학생들의 모습.

조은혜씨(가톨릭대 생명공학부 3)는 미국에 비해 상대적으로 낯선 영국을 택한 경우다. 한국대학신문 교육사업본부 인터글로벌 리젠츠 한국 사무소 (Interglobal official representative of Regent’s ), 가톨릭대, 리젠츠대학교가 공동진행한 5개월 과정의 영국 어학연수-인턴십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지난달 20일 돌아왔다.

“평소 해외 체험활동에 많은 관심을 갖고 있었지만, 혼자 생활하고 도전해야 한다는 생각에 사실 엄두를 못 내고 있었어요.”


그는 재학 중인 가톨릭대와 한국대학신문 인터글로벌 리젠츠 한국사무소에서 진행하는 영국 어학연수-해외 인턴십 프로그램에서 지원자를 모집한다는 공고를 지난해 봄 우연히 보게 됐다. 조씨는 “개인적으로 영국이라는 나라에 관심이 많았다. 영어실력도 높이고 전공 관련 현장실습, 문화체험까지 겸할 수 있어서 용기를 내 프로그램에 지원하게 됐다”고 말했다.


지난해 9월 영국에 도착한 그는 리젠츠대에서 3개월간 어학연수를 받았다. 자신처럼 연수를 온 다양한 국가의 학생들과 함께 회화 중심의 수업에 참여했다. 현지 TV프로그램이나 문화체험을 통해 관용표현과 작문 기법 등을 체득하는 방식으로 수업이 이뤄졌다. 그는 “정해진 커리큘럼이 아닌 자유로운 방식으로 수업이 진행돼 재미있었다”며 “친구와 대화한다는 느낌으로 수업에 임해 집중도도 높았다”고 말했다.


  
▲ 지난해 9월부터 5개월간 영국 리젠츠대에서 영어 어학연수와 인턴십 프로그램에 참여한 조은혜씨는 "주저하지 말고 도전하라"고 당부했다. (사진 = 한명섭 기자)

어학연수 이후 생명공학이라는 전공 특색을 살려 영국의 라티스 사이언티픽 그리니치(Latis Scientific Greenwich) 연구소에서 7주 동안 인턴십(Laboratory intern)과정을 거치며 수질검사 등 실험에 참여했다. 인턴십 초반에는 한국에서 수업시간에 배운 용어와 런던 현지 실험실에서 사용하는 용어가 차이가 나다보니 적잖게 당황스러웠다. 실생활에서의 소통 역시도 처음에는 익숙하지 않아 어려움을 겪기도 했다.


“일과 휴식시간을 철저히 구분하는 영국식 사무실 분위기도 쉽게 적응되지 않은 부분이었어요. 그런데 점점 한국에선 느낄 수 없었던 영국인들의 자유로움과 여유에 자연스럽게 익숙해져 가는 스스로를 발견하게 되더라구요.”

현지 숙소는 홈스테이, 학생기숙사 혹은 개별 렌트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홈스테이는 현지 가정에서 아침식사와 저녁식사를 해결하고 해당 가정의 가족이나 함께 생활하는 다양한 국적의 학생들과 교류할 수 있다. 학생기숙사나 개별 렌트는 그보다는 자유롭게 생활이 가능하지만 스스로 모든 것을 해결해야 한다.


“홈스테이는 자연스럽게 사람들과 어울릴 수 있다는 장점이 있지만 단체생활을 해야 하는 만큼 생활에 일부 제약이 있어요. 좀 다르게 생활해보자 해서 마지막 4주는 학생기숙사를 선택했어요. 주방 등은 공동시설을 사용하는 방식인데 개인적으로 자유롭다는 점이 좋았지만, 혼자서 식사 준비부터 모든 집안 일을 해야 했던 건 좀 부담이었죠.”


인턴십 과정에서 업무시간 외엔 산책을 하거나 여행을 다니며 현지 문화를 체험하는 기회를 가질 수 있었다. 일과시간 이후에는 자유로운 활동이 가능해 현지인들과 직접 마주하며 식당에서 서빙을 했다. 공부한 것을 활용하고 외국인과의 대화도 두려워하지 않게 된 데다 용돈도 챙겼다. 영국 인턴십 프로그램은 주 10시간 미만의 아르바이트가 허용돼 현지 생활비를 일부 충당할 수 있다.


워낙 수준높은 한국의 인터넷 환경에 익숙해져 있어서 영국이 상대적으로 그렇지 못한 부분은 일부 아쉬움이 있었다. 안전은 전혀 걱정할 바가 아니었다. 발품을 좀 팔면 식료품, 생필품 등도 싸게 구매할 수 있어 생각보다 생활비가 저렴하게 들었고 지하철, 버스 등 대중교통을 잘 이용하면 교통비도 우리나라와 비슷해서 큰 어려움 없이 생활할 수 있었다.


“한국에서 있으면 하지 못했을 것 같은 새로운 여러 경험들로 영국에서의 5개월이 채워졌어요. 더 큰 세상에서 다양한 문화를 체험하며 시야를 넓힌 좋은 기회가 된 것 같아요. 이전의 저처럼 주저하는 경우가 있다면 도전하는 아름다움이 얼마나 큰 자신감을 얻게 해주는 지 꼭 말해주고 싶습니다.”


< 저작권자 © 한국대학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INTERGLOBAL(리젠츠한국대표사무소)  010-7770-6982 interglobal@naver.com



런던사진.jpg


영국 런던 영어연수 및 Pre 인턴십 영어교육센터 전경


DSC_8367.JPG

 한국가톨릭대, 전남대 영어연수 지원학생들



 



 

박은혜1-1.jpeg

 

INX 5-1.jpg

 

박은혜 3-1.jpeg

 

 

 

  

Week

Activity

10

SALSA관리를 통해 멤버관리

11

Family Homo Evening, Gendertation 행사 준비 및 진행보조

12

Every Action 관련 회의 준비, Photo shoot행사 마지막으로 인턴마무리

13

9월 달에 쳤던 Final test성적에 따라 반 배정

14

reading and writing class Essay 초본작성 및 피드백

15

수업 마무리 및 Quiz

16

Achievement test 및 어학원 졸업. 호스트 가족이랑 Southen Utah 여행


2015-2 해외인턴십 - 영어연수+ 미국 NGO 난민구호단체

 

 

변지연.jpeg

 

변지연1.jpg

 


<2015-2 글로벌 현장학습 참가보고서>

김수연 5-1.jpg

 김수연 4-1.png

2김수연 3-1.jpg

Week

Activity

13

아이들의 개인학습 시간인 'Daily 5' 시간에 몇몇 학생들이 책을 읽는 것을 도와주었습니다. 또한 유치부에서는 날씨 묻기와 국기에 대한 경례들을 익히는 시간을 가졌으며 도서관에서 책을 빌리는 것을 도와주었습니다.

14

2학년 반 학생들에게 한국과 한국의 명절인 설날에 대한 발표를 하였습니다. 생각보다 많은 학생들이 한국에 대해서 관심을 가져 주어서 아주 기뻤습니다. 발표가 끝난 후에는 한국 전통 사탕과 한글로 자신의 이름을 쓰는 시간을 가졌으며 모든 아이들이 즐거워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15

BOO이 숫자와 도형에서 많이 향상 되었습니다. 동그라미와 네모를 기억하며 숫자는 1부터 10까지 익히게 되었고 또한 자기 의사 표현을 영어로 하기 시작하였으며 다른 반 친구들과 함께 잘 어울리기 시작하였습니다.

16

9주 동안 함께 지냈던 학생들과 헤어진다는 것이 아주 아쉬운 한 주였습니다. 그동안 많이 정이 들었던 것인지 눈시울을 붉히는 학생들의 모습도 볼 수 있었지만 언젠가는 다시 만날 수 있다는 인사를 건네며 잘 마무리 할 수 있었습니다.

UNN-ICS 글로벌 현장학습 ·청해진 대학 사업팀 /  010-7770-6982 interglobal@naver.com)

 

2. 현장학습 내용

사전 직무 영어교육 과정에서 오전에는 문법, 독해 및 작문 그리고 말하기 듣기 수업을 하였습니다. 또한 오전 수업이 끝난 후에는 운동경기 관람, 티셔츠 만들기, 축제 참여 등 Activity 활동을 가짐으로서 다른 반 학생들과도 친해질 수 있는 계기를 접할 수 있었습니다. 또한, AOO 초등학교의 현장실습에서는, 9주 동안 주로 학생들의 수업보조와 학습자료, 수업 준비를 도맡아 했으며, 특히나 학습이 부진한 학생들의 학습을 집중적으로 지도했습니다.

   UNN-ICS 글로벌 현장학습 ·청해진 대학 사업팀 010-7770-6982 interglobal@naver.com

 

3. 현장학습 결과 및 근무소감

사전 직무 영어교육 과정을 통해서 좋았던 점은 전 세계 각 나라에서 온 학생들과 친구가 됨으로써 각자의 나라에 대한 문화를 교류할 수 있었다는 점이었고, 어학원 수업을 통해 영어 실력이 향상 된 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또한 인턴 실습 과정에서는 미국과 한국의 교육에 대한 차이점을 알 수 있었습니다. 또한 미국 초등학생들과 함께 지내면서 언어의 장벽을 뛰어넘어 우정을 쌓은 소중한 추억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이번 현장학습으로 인해서 영어 실력이 늘었을 뿐만 아니라 미국 고유의 문화를 몸소 체험할 수 있었습니다.

UNN-ICS 글로벌 현장학습 ·청해진 대학 사업팀  / 010-7770-6982 interglobal@naver.com

 김수연 홈스테이 -1.jpg

 




그림17.png그림18.png 그림7.png그림9.png 그림3.png 미국 인턴십 (NGO 국제구호단체)11058749_923747024349081_1196968264510033583_n.jpg  

그림1.jpg


2015-2학기 INJE-ICS 대학 글로벌현장학습 지원학생들

인제대 1-1.jpg인제대 3-1.jpg인제대 4-1.jpg


Board Pagination ‹ Prev 1 Next ›
/ 1